Your cart

Gypsy Sport’s Guerrilla-Style Fashion Show By Katherine Bernard


 

Cult Streetwear Label Gypsy Sport’s Guerrilla-Style Fashion Show in Washington Square Park

By Katherine Bernard

The sun was harsh in downtown Manhattan this afternoon, but, as it turned out, it was the perfect weather for showing Gypsy Sport’s inventive range of hats. The Harlem-born cult streetwear label cofounded by designer Rio Uribe is known for shading eyes in the chicest way possible: with woven bucket hats, denim hats with wide straw brims, and even hats with wavy, curtain-like brims. At a guerrilla-style fashion show taking over Washington Square Park, all of these and more were represented, styled with the brand’s strongest collection to date. Shiny white basketball shorts with a high slit were the perfect union of sporty and sexy, and pairs of reversible Chelsea boot-sandal hybrid shoes had the grounded feel of summer shoes you can trek in with the look-again innovation that is the hallmark of the line. Models walked out as contortionist park performers bent their bodies to the rhythm of a bongo drum, while showgoers were joined by curious tourists and passersby. Uribe made striped prints using Gypsy Sport’s “haturn” logo: two baseball caps flipped onto each other so that they resemble Saturn. “I tried to take a little bit of every culture in New York and bring it into this collection,” he said. The colors came from MetroCards (a few of which were strung as beads on necklaces) and the subway map. “Every culture is impossible, but I wanted that ‘Where are you from?’ ambiguous ethnicity feeling.” After this first show (well, the first was part of VFiles’ runway show last season) we won’t be asking where Gypsy Sport is from: It’s all New York.

뉴욕의 컬트 스트릿웨어 브랜드 Gypsy Sport의 공원(Washington Square Park) 게릴라 패션쇼 By Katherine Bernard

9월 11일 맨하탄은 햇살이 매우 강했지만 Gypsy Sport의 실험적인 모자들을 선보이기에는 더없이 좋은 날씨였다. Gypsy Sport는 공동창업자이자 디자이너 Rio Uribe가 만든 할렘베이스 컬트 스트릿 브랜드로 우븐 버킷 모자, 넓은 짚 챙의 데님 모자, 커브진 커튼 같은 챙의 모자까지, 햇빛을 가리는데 있어 가장 시크한 디자인들을 선보여왔다. 패션쇼는 워싱턴 스퀘어 파크에서 게릴라 형식로 이루어졌고, 브랜드의 모자 콜렉션뿐만 아니라 더 많은 아이템들로 패션쇼를 완성시켰다.

빛나는 하얀색 농구 쇼츠는 스포티함과 섹시함의 조합을 완벽하게 표현했고 리버시블 첼시는 부츠-샌달 하이브리드로 안정감 있는 여름슈즈를 보여준다. 오래 걸을 수 있는 안정감에 더불어 페넌트 특유의 눈에 띄는 디자인과 획기적인 기능적 디테일들이 다시 한번 눈길이 가게끔 한다.

모델들이 걸어나올시 공원의 퍼포머들은 봉고 드럼 리듬에 맞춰 춤을 추었고 지나가는 사람들을 궁금함에 가던 길을 멈췄다. 디자이너 Uribe는 Gypsy Sport의 토성을 닮은 “Haturn” 심벌을 이용해 스트라이프 프린트를 만들어 모자에 적용했다. 그는 “뉴욕에 밀집한 많은 문화들에서 찾아볼수 있는 요소들을 조금씩 가져와 콜렉션에 넣으려 시도했다.”며, 콜렉션의 색감은 뉴욕의 교통카드와 지하철 지도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목걸이의 펜던트에서 그런 디테일들을 찾아볼수 있다.) 말하며 다음과 같이 끝맺었다.
“모든 문화를 콜렉션 하나에 재현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저게 대체 어디서 온거야’라는 의문을 자아낼만큼 모호한 집단을 표현하고 싶었다.” 브랜드의 이번 첫 쇼 이후 (지난번 쇼는 VFiles' 런웨이의 일부였기에) Gypsy Sport의 출신을 물어보는 것은 의미없는 일이 된 것 같다. 더 이상 뉴욕스러울 수 없기에.


Editor: Katherine Bernard
Source: http://www.vogue.com/14…/gypsy-sport-spring-2015-collection/